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PC방 영업중단, 월 630만 원 적자

기사승인 2020.08.27  18:09:03

공유
default_news_ad1

전국 PC방의 월 고정 비용만 평균 630만 원 가량 발생한다는 데이터가 나왔다. 지난 18일부터 영업중단 조치가 취해진 PC방의 경우,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최소 영업 비용만 납부해도 매월 630만 원의 적자를 본다.

세컨드찬스는 26일, PC방 고위험군 시설 격상에 따른 영업중단으로 인해 발생할 경제적 피해 데이터를 공개했다. 해당 자료는 전국 PC방 약 300개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각 매장을 운영하는 업주가 제공한 자료를 단순 취합했다.

근래 전국 PC방의 월 평균 임대료는 약 433만 원으로 도출됐다. 전용 인터넷 회선 월 요금은 평균 79만 원, 전기 및 수도 등 공과금은 121만원이었다. 해당 비용은 매장 영업을 전면 중단해도 지출해야 하는 고정 금액으로 3개 항목을 합치면 월 고정 비용만 약 633만 원에 달한다. 특히 해당 금액은 300개 매장이 제공한 자료를 단순 취합한 후 평균을 낸 것으로, 지역에 따라 상이한 임대료 항목의 경우는 최고값이 2,500만 원에 육박한다.

고정비용 가운데 임대료는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인터넷 회선 이용 요금과 공과금은 영업이 전면 중단될 경우 일시적으로 감소할 수 있지만, 임대료는 영업 여부에 관계없이 고정적으로 지출이 발생한다. 

2020년 PC방 폐업 수도 공개됐다. 코로나19 유행이 시작된 3월을 기준으로 급격히 늘다가 6월부터 감소세로 접어들었다.

세컨드찬스 관계자는 "PC방을 갑작스레 고위험군 시설로 격상함에 이어 영업중단 조치까지 내려져 전국 PC방 업주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라며 "PC방은 다중이용시설 가운데 가장 방역을 철저히 하는 업종으로 정부가 PC방을 하루빨리 고위험군 시설에서 제외하고 관련 대책을 제시할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