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DRX "플레이인스테이지부터 성장하는 모습 보여줄 것"

기사승인 2022.09.23  10:35:00

공유
default_news_ad1

세계 최고의 리그오브레전드 팀을 가리는 롤드컵이 9월 30일 플레이인스테이지를 시작으로 개최된다.

롤드컵 진출을 확정한 LCK 대표 T1, DRX, 담원 기아, 젠지는 22일 출국 전 미디어 간담회에서 우승 목표를 강조했다.

DRX는 MSI 우승 팀 RNG와 첫 경기를 시작으로 험난한 플레이인스테이지의 여정을 시작한다. DRX 선수들은 “치열한 LCK 대표 선발전을 거치며 롤드컵 진출을 확정한 만큼 롤드컵에서 더욱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라고 다짐했다.

DRX의 ‘Ssong’ 김상수 감독, ‘Deft’ 김혁규, ‘Kingen’ 황성훈, ‘Pyosik’ 홍창현, ‘Zeka’ 김건우, ‘BeryL’ 조건희, ‘Juhan’ 이주한은 인터뷰로 롤드컵 진출 각오를 밝혔다.

Q: 롤드컵에 임하는 DRX의 각오는?
김상수: 선발전의 기세를 몰아 LCK의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김혁규: 힘들게 진출한 만큼 이전보다 더 발전한 느낌을 보여주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황성훈: 롤드컵의 주전 멤버는 처음인데, 값진 경험이 될 것 같다. 최선의 노력으로 최고의 결과를 만들겠다.
김건우: 기대 이상으로 좋은 성적을 기록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조건희: 계속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도록 준비하겠다. 
홍창현: 리그를 대표하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높은 성적을 기록하고 싶다.
이주한: 첫 출전인 만큼 좋은 성적을 내도록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Q: 김상수 감독은 대행으로 시작해 롤드컵 진출까지 이뤄냈는데, 어떤 의미가 있을까?
김상수: DRX는 우여곡절이 많은 팀이다. 선발전을 거쳐 어렵게 진출한 만큼 값진 결과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플레이인스테이지부터 치열하게 경쟁하며 강해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Q: 플레이인에서 가장 경계하는 팀은?
김상수: 가장 경계하는 팀은 RNG다. 하지만 충분히 이길 수 있는 팀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고 생각하기에 그룹스테이지에 반드시 진출하겠다.

Q: 첫 경기부터 RNG를 만나는데 소감은?
김상수: 특별한 감정은 없다. 짧은 기간에 많은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당장 연습에 집중해야 한다.

Q: 준비 과정 중 가장 중요한 점은?
김상수: 컨디션이 중요한 만큼 시차 적응이 중요하다. 새로운 스폰서 신한은행에서 비즈니스 좌석을 제공해줘 편안하게 갈 수 있을 것 같다.

Q: DRX를 롤드컵에 진출하게 만든 변화는?
김혁규: 밴픽 정리와 실력 발전이다. KT전을 거치며 실력이 발전해 불리한 경기를 뒤집는 능력을 길렀다. RNG와 상대할 때 많은 부분을 배우고 승리까지 쟁취할 계획이다. 선발전의 기억을 되살려 절실하게 준비하겠다.

Q: 김혁규 선수는 이번 롤드컵이 각별하다고 했는데, 어떤 뜻일까?
김혁규: 롤드컵은 항상 중요하기 때문에 뒤는 없다는 생각으로 준비한다. 첫 경기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완벽하게 준비하겠다.

Q: 중국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팬들이 많이 기대하고 있는데
김혁규: LPL에서 활동한 적이 있어 많은 팬들이 좋은 모습을 기억해준다. 최근엔 LPL팀을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는데, 팬들을 위해 더 힘을 내겠다.

Q: 플레이인스테이지에 ‘ADD’ 강건모 선수가 포함된 이스루스가 올라왔다
황성훈: BLG에서 한 솥 밥을 먹던 선수인데 활약이 기대된다. 꼭 이겨서 강해진 모습을 보여주겠다.

Q: 패치 적용 후 탑이 강해졌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황성훈: 선발전 기준으로 아트록스가 상위티어였는데 롤드컵에서도 여전할 것 같다. 아트록스가 없으면 탱커를 자주 사용할 계획이다.

Q: 상대하고 싶은 선수는?
황성훈: LPL은 중국 리그에서 활동할 때 상대해본 선수들이라 딱히 만나고 싶지 않다. 오히려 북미랑 유럽은 만나본 적이 없어 직접 상대하고 싶다.

Q: 롤드컵에서 나이트와 친분이 화제가 됐는데
홍창현: 나이트에게 다시 만나서 좋다는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

Q: 경험자로서 롤드컵을 준비하는 각오는?
홍창현: 롤드컵은 언제 떠올려도 좋은 기억만 남았다. 이번에도 원하는 성적으로 좋은 기억을 남기겠다. 

Q: 구체적으로 좋은 기억이 있다면
홍창현: 해외에 나가는 경험부터 당시 실력까지 모두 좋은 기억으로 남았다.

Q: 멕시코에서도 흥겨운 세레머니를 볼 수 있을까?
홍창현: 전세계 사람들이 보고 있어 부담되지만 이름을 알릴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특별히 연습을 해 볼 생각이다.

Q: 김건우 선수는 롤드컵 첫 진출이라 각오가 남다를 것 같다
김건우: 플레이인스테이지는 그룹스테이지로 향하는 관문이라고 생각한다.

Q: 특별히 붙어보고 싶은 상대가 있나?
김건우: LCK 선수들을 다시 만나서 대결하고 싶다.

Q: 다른 팀을 상대로 준비한 전략이 있나?
조건희: 잘 하는 팀 위주로 경기를 살펴봤다. RNG는 정글과 서포터가 강력하고 매드라이온즈는 후반에 강력하다.

Q: 바뀐 메타를 평가하자면
조건희: 선발전 이후 패치가 진행되어 티어가 다시 조정됐다. 리그오브레전드는 2020년 이후 메타가 변하지 않았으며 용 관리를 잘하고 정글이 완성하는 구조가 이어진다. 챔피언 티어 정리에 집중하겠다.

Q: 그룹스테이지에 진출하면 C조에서 로그를 만날 확률이 높다
조건희: 로그는 정글이 인상적이다. 플레이인스테이지를 통과하고 C조에 간다면 미드와 정글의 주도권에 따라 게임이 판가름 날 것 같다.

Q: 팀은 달랐지만 MSI에 출전했는데 당시 경기력을 자평하자면?
이주한: 다시 생각해도 MSI에서 보여드린 경기력은 아쉬웠다. 이전 경험을 바탕으로 롤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기록하겠다.

정규민 기자 qum@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