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엔씨소프트, 전직원 연봉 1천만 원 이상 올린다

기사승인 2021.03.11  11:44:23

공유
default_news_ad1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가 전직원의 연봉을 1천만 원 이상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엔씨소프트는 11일, 2021년 보상 정책을 발표했다. 해당 정책에는 신입사원 연봉, 재직 중인 직원의 연봉 인상 규모, 정기 인센티브와 CEO 특별 인센티브 추가 지급 계획 등이 포함됐다. 

우선 우수 인재 채용을 위해 대졸 초임제를 폐지한다. 신입사원 시작 연봉(비포괄임금제 기준)은 개발직군 5,500만원, 비개발직군 4,700만원이다. 해당 정책은 올해 1월 입사한 2021년 공채 신입사원부터 적용한다. 신입 사원 시작 연봉은 최소 보장 개념으로 상한선이 없다. 보유한 역량과 전문성에 따라 더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으며 우수 인재에게는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을 책정한다. 

전체 직원들의 정규 연봉도 인상한다. 개발직군은 1,300만원+α, 비개발직군은 1,000만원+α이다(비포괄임금제 기준). 전 직원 일괄 인상(개발직군 1,300만원, 비개발직군 1,000만원)과 함께 높은 성과를 달성한 우수 인재를 대상으로 추가 연봉 인상을 진행한다.

직원들은 이번 3월에 두 번의 인센티브를 받는다. 2020년 사업 성과에 대한 정기 인센티브는 기존과 동일하게 개인별로 차등 지급한다. 추가로 최대 실적의 성과를 전 직원과 공유하기 위해 CEO 특별 인센티브 800만원을 별도 책정했다. 현재 재직 중인 정규직, 계약직, 파견직, 인턴 등 직무와 직책 구분없이 모든 직원에게 지급한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