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소니, PS5 예약판매 혼선 사과 "물량 공급 확대한다"

기사승인 2020.09.21  17:09:49

공유
default_news_ad1

소니인터렉티브엔터테인먼트가 혼선을 빚은 플레이스테이션5(PS5) 예약판매에 대해 사과했다.

소니는 20일, 공식 트위터에 “솔직히 말하면, PS5 예약판매는 더 순조로울 수 있었다. 이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며칠 내로 사전예약을 위한 더 많은 PS5를 공급하겠다. 이를 판매처에 더 상세하게 공지하겠다. 올해 말에는 더 많은 PS5를 이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소니가 이 같은 입장을 발표한 이유는 지난 18일부터 한국과 미국, 일본 등에서 시작된 1차 사전예약이 운영 미숙으로 참가자들의 불만을 샀기 때문이다.

판매 시작 시간을 두고 혼선이 빚어진 것은 물론, 사전예약 시작 시간 전후로 일부 사이트의 접속 장애 현상이 발생하는 등 정상적인 구매가 어려웠다.

이 같은 품절 대란이 발생하자 국내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정가에 비해 30만 원가량의 웃돈을 붙인 PS5 판매글이 계속해서 올라오고 있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