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나트라' 제이 원 은퇴 선언, 발로란트 프로게이머로 전향

기사승인 2020.05.04  14:52:22

공유
default_news_ad1

오버워치 리그 소속팀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시나트라’ 제이 원이 은퇴를 선언했다. 

시나트라는 지난 4월 29일 개인 SNS로 은퇴 배경을 밝혔다. 오버워치에 역할고정과 영웅 로테이션 도입 이후 스크림과 랭크 게임에 흥미를 느끼지 못했으며, 은퇴를 결정하기까지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시나트라는 “스스로에게 옳은 일을 하고 싶었다”라며 “나에게 꿈을 실현할 기회를 준 NRG와 샌프란시스코 쇼크 그리고 오버워치 리그에게 감사하며, 마지막으로 내 모든 팬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DPS 포지션으로 활약한 시나트라는 2019 오버워치 리그에서 최정상급 자리야 플레이어로 인지도를 쌓았다. 역할고정 도입 이후에도 솜브라와 트레이서 그리고 둠피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고 결승전에서 밴쿠버 타이탄즈를 제압, 우승컵과 MVP를 모두 휩쓸었다. 

오버워치 리그를 떠난 시나트라는 발로란트 프로게이머로 선수 생활을 이어갈 예정이다. 29일 센티널즈는 시나트라를 비롯해, ‘샤잠’ 샤제브 칸, ‘좀스’ 재러드 기틀린, ‘시크’ 헌터 밈즈 등 카운터스트라이크 글로벌옵스, 에이팩스 레전드 출신 선수들의 영입 소식과 발로란트팀 창단을 발표했다. 

센티널즈 설립자 롭 무어는 “포트나이트, 헤일로처럼 우승후보급 팀을 조직해, 게임과 팬을 연결하고자 한다”라며 “센티널즈는 시나트라, 샤잠, 시크의 합류로 월드클래스 팀으로 거듭날 것이다”라고 전했다. 

송진원 기자 sjw@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