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디아블로3, 영원한 분쟁의 시즌 22일부터 시작

기사승인 2019.11.22  16:24:00

공유
default_news_ad1

블리자드의 디아블로3와 확장팩 디아블로3: 영혼을 거두는 자에 새로운 시즌인 ’19 시즌’이 오늘(22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다.

신규 시즌 적용과 함께 PC 유저들 뿐만 아니라 플레이스테이션4, 닌텐도 스위치, 엑스박스 원 등 콘솔 유저들까지 모두 새로운 시즌을 즐길 수 있다.

19 시즌에는 모든 시즌 캐릭터들이 혼돈계 강화 효과를 받을 수 있다. 강화 효과는 중첩될 때마다 이동 속도와 추가 공격력이 상승하며 중첩이 1,000회에 이르면 이동 속도와 추가 공격력이 대폭 상승된다. 추가적으로 연쇄 처치 기록이 일정 횟수에 도달하면 폭발하는 닭들을 소환하거나 천사들을 전장으로 부르는 등 전투에 도움을 주는 특수효과도 적용된다.

새로운 꾸미기, 여정, 정벌 등 시즌 동안 즐길 수 있는 콘텐츠도 다시 돌아와 플레이어들의 도전 정신을 자극한다. 우선 독점 정복자 세트의 투구와 어깨 방어구, 용기의 대천사 임페리우스가 연상되는 초상화, 천사의 모습을 하고 있는 보물 고블린 애완동물 등 다양한 꾸미기 아이템이 보상으로 준비되어 있다.

이에 더불어 블리즈컨 2019 가상 입장권을 구매한 모든 플레이어는 이번 블리즈컨을 통해 처음 공개된 디아블로 시리즈의 최신작 디아블로 IV의 오프닝 시네마틱에서 강렬한 인상을 준 바 있는 릴리트에서 영감을 받은 날개 장식, 릴리트의 손길(Lilith’s Embrace)*을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시즌은 새로 나온 성전사 세트 아이템인 ‘용기의 방패’ 세트와 개편된 야만용사의 ‘황야의 진노’ 세트 등을 통해 다른 직업들에 비해 비교적 약한 모습을 보인 성전사와 야만용사의 선전이 기대된다. 특히 용기의 방패 세트의 경우 성전사가 처음 출시됐을 때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늘의 분노’ 성전사가 더욱 강력해진 모습으로 돌아오게 되어 많은 유저들이 성전사를 플레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