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방준혁 의장 '깜짝' 방문, 지스타 2019 넷마블 부스 현장

기사승인 2019.11.15  17:42:11

공유
default_news_ad1

14일 개막한 지스타 2019에 게임계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넷마블 부스는 '강점의 강화'에 초점을 맞춘 부스로 관람객의 시선을 끌고 있다.

4년 연속으로 지스타 B2C 부스로 참가한 넷마블은 지난해 동일한 위치 및 부스 디자인으로 정체성을 유지했다. 특유의 강점인 모바일 플랫폼 퀄리티와 IP 활용 역량 역시 한층 강화된 모습이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과 A3:STILL ALIVE는 넷마블 자체 IP로 뚜렷한 정체성을 가지고 접근했으며, 제2의나라 및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는 글로벌 유명 IP인 니노쿠니와 매직: 더개더링을 모바일 하이퀄리티로 재해석한 모습을 보였다. 그만큼 부스는 시연을 기다리는 관람객들의 물결로 가득 찼다.

14일 오후, 방준혁 넷마블 이사회 의장이 부스를 직접 방문했다. 방준혁 의장은 직원의 안내에 따라 10분 가량 부스를 둘러보고, 게임 시연 상황을 직접 확인한 뒤 자리를 떠났다.

방준혁 의장은 넷마블의 방향에 대해 '웰메이드 게임' 개발 방침을 내비쳤다. "예전 전략은 스피디한 개발과 장르 선점이었으나, 근무환경 개선 등의 요인으로 스피드를 경쟁력으로 가지기는 힘들다"면서 "그로 인해 실적에 영향을 받기도 했지만 궁극적으로는 웰메이드 게임이 회사를 긍정적으로 움직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다양한 장르를 향한 시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PC게임 시장도 MMORPG에서 산업이 정체된 바 있는데 모바일게임 역시 MMORPG까지 도달한 상태"라고 말한 데 이어 "앞으로 다양한 장르 개발을 멈추지 않겠다"며 향후 계획을 설명했다.

인플루언서 마케팅 강화도 눈에 띈다. 감스트, 빛베리, 킹기훈 등 유명 아프리카TV BJ 중심으로 출연 라인업을 구성했으며, 인플루언서와 유저가 함께 플레이하는 이벤트를 다수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지스타 2019 넷마블 부스는 17일 폐막까지 관람객들에게 출품작 시연 기회와 선물을 제공할 예정이다. 공개 신작 4종 모두 현장에서 체험할 수 있다.

길용찬 기자 padak@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