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샌프란시스코 쇼크 “플레이오프 기세 이어 4:0으로 승리하겠다”

기사승인 2019.09.19  15:44:42

공유
default_news_ad1

오버워치 리그 플레이오프에서 패자조로 떨어졌지만, 무서운 뒷심으로 4:0 연승을 기록하며 기세를 탄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그랜드파이널에서 밴쿠버 타이탄즈를 상대한다.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박대희 감독은“선수들이 긴장하지 않는다면 충분히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플레이오프 기세를 살려 4:0으로 승리하겠다.”라며 우승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9일, 오버워치 리그 그랜드 파이널을 앞두고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박대희 감독, 라스칼(Rascal) 김동준, 아키텍트(Architect) 박민호, 최효빈(ChoiHyoBin) 최효빈 선수와 오버워치 리그 그랜드파이널에 임하는 소감과 각오를 들어봤다.
  
Q: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이번 시즌 예상을 뒤엎고 결승전에 진출했다. 소감은?
박대희: 선수들과 팬들이 최선을 다한 덕분에 그랜드파이널까지 올 수 있었다. 여기까지 온 김에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
라스칼: 그랜드파이널에 진출한 만큼, 우승하고 한국으로 돌아가겠다.
아키텍트: 새로운 선수들이 샌프란시스코 쇼크에 많이 들어왔다. 팀원들과 함께 우승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최효빈: 이번 시즌에 이렇게 잘할 줄은 몰랐다. 결승까지 왔기 때문에 우승해서 한국으로 돌아가겠다.
  
Q: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포스트시즌 플레이오프에서 패자조로 떨어졌다. 하지만 4:0 완승을 거듭하면서 그랜드파이널에 진출했는데, 팀 내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박대희: 저희 팀은 패배로부터 강해진다. 경기를 지고 나면 항상 후회하는 것이 있는데, 저희 스타일대로 경기를 펼치지 못한 부분이다. 처음 만나는 팀을 상대할 때 유독 그런 편이다. 저희가 하던 대로 하면 이길 수 있다는 확신을 했고, 이후 좋은 결과를 얻었다.
  
Q: 샌프란시스코 쇼크만의 스타일은?
박대희: 선수 개개인의 스타일을 극대화하는 것을 지향한다. 모든 선수가 빛날 수 있도록 서로 서포팅 하는 플레이를 요구한다.
  
Q: 샌프란시스코 쇼크와 밴쿠버 타이탄즈의 장단점은?
박대희: 두 팀의 장단점이 겹친다고 생각한다. 우선 저희 팀의 장점은 유연함이다. 경기 중 플레이스타일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다. 때문에 상대 플레이에 대처가 능하다. 밴쿠버 타이탄즈의 장점도 우리와 같다. 

반면, 단점은 상대방을 너무 존중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팀의 스타일대로 경기를 하면 되는데, 패배한 경기를 보면 선수들이 겁을 먹거나 긴장을 한다. 

밴쿠버 타이탄즈의 단점은 기세가 무너졌을 때 회복력이 약하다. 원하는 플레이가 안 나올 때 말리는 듯한 느낌을 많이 받았다. 기세를 유지할 수 있느냐 없느냐, 유동적인 픽에 따라 본인의 플레이를 할 수 있느냐 없느냐가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생각한다.

Q: 밴쿠버 타이탄즈에 비해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낫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라스칼: 밴쿠버 타이탄즈와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비슷한 부분이 많다. 실수하지 않는다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저희 플레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아키텍트: 대회 때 실수하지 않는 것과 더불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대회에 임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최효빈: 기세를 잘 타는 팀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외국인 선수와 한국인 선수가 혼재되어 있다. 커뮤니케이션에 문제는 없는지?
박대희: 큰 틀의 전략을 구성하고, 그 안에서 선수들이 소통하며 전략에 맞춰 능력을 극대화한다. 물론, 의사소통 문제로 인해 실수도 나왔고 한국인 선수로만 이뤄진 팀에 비해 부족할 수밖에 없는 것은 맞지만, 저희 팀만의 방법도 좋다고 생각한다.
  
Q: 한국인 선수와 외국인 선수가 한 팀인 것이 장점인 부분은?
박대희: 한국인 선수들로만 팀이 구성되면, 경기 중에 선수들이 중간중간 전략을 끊임없이 조정한다. 결과적으로 즉흥적인 플레이가 많이 나오는데, 슈퍼플레이로 이어질 수도 있지만 반대로 전략에 어긋나는 플레이가 발생한다. 저희는 전략의 큰 틀을 벗어나지 않기 때문에 안정적인 경기 운영이 가능하다.
  
Q: 평소 생활에서 한국인 선수와 외국인 선수가 잘 어울리고 있는지?
박대희: 모든 선수들이 친하게 지낸다. 초기에는 친하게 지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지만, 지금은 선수들이 알아서 자유롭게 지내고 있다. 대회 중에 소통적인 측면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선수들에게 영어를 교육하고 있다.
  
Q: 결승전 스코어를 예상해본다면?
박대희: 저희가 플레이오프의 기세를 살려 4:0으로 승리할 것 같다.
라스칼: 저도 4:0이라고 생각한다.
아키텍트: 4:0으로 이기고 싶다.
최효빈: 4:0이라고 생각한다.
  
Q: 시즌 중에 메타가 33에서 222로 바뀌었다. 어떻게 생각하는지?
박대희: 33에서 222로 메타가 바뀌었지만,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유지력 메타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 유지력의 핵심인 영웅이 여전히 남아있다. 블리자드에서 다른 방식으로 밸런스 패치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저희 팀이 메타 변화와 상관없이 좋은 성적을 유지했던 이유는 주전과 비주전 선수들 모두 열심히 해주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모든 메타에 대비할 수 있는 선수를 보유하고 있었던 것이 긍정적으로 작용했다.

라스칼: 메타의 차이가 크게 느껴지지 않았다. 다만, 밸런스가 33메타를 기준으로 맞춰져 있는데, 222 메타에 맞는 밸런스로 조정된다면 좋은 방향의 패치라고 생각한다.

아키텍트: 개인적으로 두 메타 모두 재밌다. 앞으로 밸런스 패치만 잘 이뤄진다면 좋을 것 같다.

최효빈: 33 메타가 너무 길게 갔기 때문에 222 메타로 변경된다는 것 자체가 좋았다.

Q: 222 메타에서 중요한 포지션은 딜러다. 밴쿠버 타이탄즈 선수들은 둠피스트와 리퍼를 중요하게 생각했는데, 라스칼과 아키텍트 선수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라스칼: 둠피스트와 리퍼가 주력으로 쓰이는 이유는 캐릭터의 자체 성능과 더불어, 유지력 위주의 조합을 파훼할 수 있는 파괴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키텍트: 이번 메타에서 둠피스트와 리퍼도 중요하지만, 맵마다 좋게 쓰일 수 있는 영웅들이 있다. 저희는 바스티온이나 메이도 적극적으로 활용 중이다.
  
Q: 라스칼과 아키텍트 선수는 밴쿠버 타이탄즈 딜러진을 어떻게 평가하는지?
라스칼: 샌프란시스코 쇼크에서 저와 아키텍트 선수는 둠피스트와 리퍼의 조합보다는 메이와 바스티온 조합을 많이 플레이한다. 물론, 둠피스트와 리퍼 미러전을 한다고 해도 저희가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아키텍트: 상대 딜러들도 잘하기 때문에 결승까지 올라온 것이다. 하지만 샌프란시스코 쇼크 선수들이 조금 더 잘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대회에서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
  
Q: 밴쿠버 타이탄즈에서 가장 경계되는 선수는 누구이며,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더 뛰어나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박대희: 학살 선수가 가장 경계된다. 저희 팀의 강점은 바스티온과 메이를 활용하는 등 전략적인 측면에 우위가 있다고 생각한다.
라스칼: 서민수 선수가 까다롭다고 생각한다. 메이와 바스티온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전략적으로 저희가 한 수 위이기 때문에, 둠피스트와 리퍼 싸움에서 진다고 해도 유리하게 게임을 이끌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아키텍트: 학살 선수다. 둠피스트라는 영웅 자체가 변수를 창출하기 쉬운 영웅이다 보니, 그 부분에 대해 견제가 된다. 저희 팀의 강점은 둠피스트와 리퍼 조합 외에도 다른 조합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최효빈: 개인적으로 짜누 선수가 견제된다.
  
Q: 시즌 MVP를 수상한 시나트라 선수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박대희: 시나트라 선수가 MVP를 수상했을 때 의아해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충분히 수상할만했다고 생각한다. 시나트라 선수는 팀원을 활용하는 능력과 팀원과 의사소통을 통해 자신의 가치를 최대화한다. 특히, 시나트라 선수는 저와 새로운 코치를 만나고 나서 플레이의 자신감을 갖게 됐고, 그런 점들이 발전해서 MVP를 수상하게 된 것 같다.
  
Q: 아키텍트 선수는 이번 시즌 주전 경쟁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는데.
아키텍트: 시즌이 긴 만큼, 시즌 중 메타가 바뀌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벤치에서 다른 동료들과 열심히 연습했다. 연습의 결과가 스테이지4부터 드러난 것 같다.

Q: 이번 결승전은 33 메타에서 222 메타로 바뀌었다. 경기 양상을 예측한다면?
박대희: 스테이지1 파이널 당시 저희는 33 메타에 완벽하게 적응하지 못했었다. 메타에 완벽하게 정착을 하면 저희가 밴쿠버 타이탄즈보다 우위에 있다고 생각한다. 다만, 아직 전략이 확실히 정착되지 않은 상태이기 때문에 전략적인 레벨을 누가 빨리 끌어올리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두 팀 모두 빠른 템포의 싸움을 즐기기 때문에 지속되는 싸움에서 유효타를 날리는 것이 중요하다.
라스칼: 저희가 메타 적응에 있어 조금 더 뛰어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이번 그랜드 파이널도 메타가 조금 바뀌긴 했지만 비슷한 양상으로 승리할 것 같다. 
아키텍트: 양 팀 모두 템포를 가져가는 부분에 강점이 있다. 게임 중간중간 피지컬이 폭발하는 장면들이 자주 나올 것 같다. 그런 부분에서 저희가 유리하다고 본다.
최효빈: 템포가 중요하다. 빠르고 정확한 템포를 가지고 가는 팀이 유리하다고 생각한다.
  
Q: 밴쿠버 타이탄즈 선수들은 컨텐더스 코리아 결승전 경험이 있기 때문에, 경험적인 측면에서 유리하다고 밝혔다.
라스칼: 이번 그랜드 파이널이 저희가 겪었던 경기 중 가장 큰 경기는 맞다. 하지만 저희는 많은 플레이오프 경기를 경험했다. 그것만으로 충분한 경험을 했다고 생각한다. 컨텐더스 코리아에서 느껴지는 긴장감과 오버워치 리그의 긴장감은 다르기 때문에, 오히려 밴쿠버 타이탄즈가 더 긴장할 것으로 본다. 또한 저희 팀이 오버워치 리그의 경험이 더 많기 때문에 차이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아키텍트: 오버워치 리그에 출전하면서 가장 크게 느낀 것은, 대회 중에 긴장하지 않고 즐길 수 있느냐다. 저희 팀은 최근 경기를 즐기는 방법과 게임을 이끌어가는 방법을 알고 있기 때문에 결승전에서 유리할 것으로 생각한다.
최효빈: 애틀란타 레인 전이 결승전보다 더 긴장감이 있었던 경기라고 생각한다. 힘들게 이기고 올라온 만큼, 결승전을 즐길 수 있게 됐다.
박대희: 컨텐더스 코리아 결승도 값진 경험이지만, 저희 팀 선수들은 국가대표 출신이 많고, 결승 무대를 경험한 선수들도 있다. 오버워치 리그에서도 조금 더 오래 경험을 쌓았다. 결승 무대 경험이 밀린다고 볼 수도 있지만, 큰 차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
  
Q: 샌프란시스코 쇼크를 응원하는 팬들에게 한 마디 한다면
박대희: 오버워치 리그를 시청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저희 팀뿐만 아니라 모든 팬들에게 재밌는 경기로 보답하겠다.
라스칼: 저희를 항상 응원해주시고, 오버워치를 많이 사랑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모든 관계자분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아키텍트: 저희 팀이나 오버워치를 사랑해주시는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최효빈: 항상 오버워치 리그를 시청해주시는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그랜드파이널에서 긴장하지 않고 즐겁고 재밌는 경기를 보여드리겠다.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저작권자 © 게임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